건국대 등록금 8.3% 반환한다 "최대 42만 7000원"

정창일 기자

작성 2020.06.30 23:33 수정 2020.06.30 23:50
(출처 : 뉴스1)



건국대가 등록금 반환 비율을 8.3%로 결정했다. 


30일 건국대에 따르면, 건국대와 총학생회는 이날 제11차 등록금심의소위원회를 열고 2학기 등록금의 8.3%를 반환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대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를 보상하는 차원에서 다음 학기 등록금 감면 논의의 결과다.


인문계열 학생은 29만원, 공학·예체능계열은 36만원, 수의학계열은 39만원 상당을 학교로부터 받게 된다. 1학기 재학생이 다음 학기를 등록할 때 학교가 일정 금액을 감면해주는 환불성 고지 감면 장학금 방식이다.


학교 추산에 따르면, 5000여명의 학생이 35~40만원을 지원받고 외국인 유학생 등 148명은 최대 42만 7000원을 받는다. 1학기 등록금을 전액 감면받았던 3334명에는 10만원의 생활비성 장학금을 일괄지원한다.


다음 학기 전액 장학생이나 졸업생 등 사각지대를 생길 것을 우려해 일단 1학기 재학생 1만 5000여명(서울 캠퍼스 학부생 기준) 모두에게 10만원을 현금으로 우선 지급한다. 


앞서 학교 측은 36억원 상당을 환불 총액으로 제시했으나 “피해 보상으로는 부족하다”는 학생회의 반발을 받아 들여 추가 재원을 확보했다. 확대된 재원은 44억원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대학 등록금을 반환하는 첫 사례로 다른 대학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Copyrights ⓒ 시니어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창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