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우한교민 격리보호 진천군에 통큰 지원 ‘화제’ - 경찰일보 변상주 기자

- 대외협력기금 1원억 들여 열화상 측정기, 마스크 등 방역용품 지원 -

- 박원순 서울시장, 각별한 진천사랑 -


[변상주 기자] =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보호 중인 중국 우한(武漢) 교민들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온정의 손길이 쇄도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일 서울시의 통 큰 지원 결정이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대외협력기금 1억원을 투입해 수용 교민 및 지역 주민들을 위한 열화상 측정기,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의 지원을 약속했다.


이러한 서울시의 통큰 지원은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교민수용 결정이 이뤄진 직후 박원순 서울시장과 송기섭 진천군수 간의 통화에서 송 군수가 박 시장에게 수용 교민과 지역 주민들을 위해 서울시에서도 많은 응원을 보내주길 바란다는 요청을 계기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진천군과 자매도시이기도 한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은 매년 생거진천문화축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축하영상을 보내오는 등 진천군민들과는 각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어 이번 지원이 지역 주민들로부터 더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에 지원된 구호금은 서울시 기금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구호기관으로 교부될 예정이며 군은 이 예산을 활용해 각종 필요 물품을 구입하고 지역주민 및 수용 교민들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송 군수는 “서울 시민들의 뜻이 담긴 구호금의 지원 결정에 군민의 한사람으로써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지원된 구호금이 꼭 필요한 곳에 소중히 사용돼 이번 수용기간이 무사히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진천군에는 2월 6일 기준 전국 55개 민간‧기관‧단체로부터 4억원에 달하는 구호 물품 또는 구호금이 접수됐으며 현재 전국적으로 후원 관련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경찰일보 변상주 기자

happyok35@naver.com

Copyrights ⓒ 시니어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변상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