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번째 환자 근무 GS홈쇼핑 직장폐쇄 조치....현대 계동사옥 일부 폐쇄 - 이신국 기자

이신국 기자

작성 2020.02.07 10:25 수정 2020.02.07 11:47

0ab339088d10f78807513a4d0ea38626_1581037395_5068.jpg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0번째 확진자가 근무하는 GS홈쇼핑 측에 직장 폐쇄를 강력 요청하고, 주변 다중이용시설 소독과 방역을 실시하는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지난 5일 영등포구에 있는 GS홈쇼핑 본사 직원 1명이 20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 직원은 15번째 확진 환자의 가족으로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었으며 지난달 31일부터 자택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이 6일 오전 언론에 보도된 직후 영등포구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비상 대응에 착수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대책회의를 마친 직후 유선으로 GS홈쇼핑 본사와 연락을 취해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직장 폐쇄 등 강력한 후속조치를 요구했으며, 이에 따라 GS홈쇼핑에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8일 오전 6시까지 직장 폐쇄를 결정했다.

채 구청장은 6일 오후 1시 30분쯤 GS홈쇼핑 현장을 방문해 회사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에게 주민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향후 긴밀한 상황 대응을 위해 비상 연락체계 유지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또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GS홈쇼핑 본사 건물 외부 및 인근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등 통행로 전체에 선제적 예방조치로 광범위한 소독·방역을 실시했다. GS홈쇼핑 본사 내부는 자체 소독을 실시하도록 했다.

아울러 구는 GS홈쇼핑 인근 유치원을 비롯한 초·중·고등학교 휴교를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앞서 구는 지역 내 어린이집 전체에 휴원을 권고해 전체 129개 어린이집 중 현재 57개가 휴원에 들어갔다. GS홈쇼핑 인근 1800여 개 음식점, 숙박시설 등에는 자체 소독과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이와 함께 구는 GS홈쇼핑 본사에 수시로 소독·방역 작업을 실시할 것과 직원 건강상태를 1일 2회 이상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구에 통보할 것을 요구했으며 필요시 방역 및 예방물품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구는 향후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등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확진자 이동경로를 면밀히 파악하고 접촉자 조사를 하는 한편 철저한 방역 및 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신종 코로나 방역을 위해 24시간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한 총력대응으로 구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경찰일보 이신국 기자]


RSS피드 기사제공처 : 경찰신문 / 등록기자: 이신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